인문사회과학서점 그날이오면 > 문학 > 남아있는날들은모두가내일
 
    교양
    문학
    어학
    인문학
    사회과학
    법학
    문화예술
    자연과학
    경영학
    인물
    종교
    교육
    동물학
    건강
    가족학
    여행
    실용
    계간
    사전

그날이오면 소식

그날이오면 게시판

그날이오면 학회

그날이오면 서평대회

그날이오면 강연회/저자와의 대화

그날이오면 후원회/후원회원

그날이오면 책읽기회원

그날이오면과의 인연

책주문게시판

황정규의 노동해방+인간해방=?

서점 그날이오면 & 세미나네트워크 새움

오준호의 맑써라맑써

그날이오면 사진게시판

그날에서책읽기

환경독후감대회

중고책직접교환장터

장애인독서모임

환경독서모임

녹두장군독서기행

태백산맥독서기행

경제-역사독서모임

인터넷방송

문학




도서명 : 남아있는날들은모두가내일

가격 10,000
적립금 700원
지은이 안상학
제조사 걷는사람
수량선택


 


책소개
걷는사람 시인선의 27번째 작품으로 안상학 시인의 <남아 있는 날들은 모두가 내일>이 출간되었다. <그 사람은 돌아오고 나는 거기 없었네> 이후 6년 만에 출간되는 신작 시집이다. 안상학 시인 특유의 고독과 서정으로 구성된 이번 시집은, 환갑을 목전에 둔 시인이 지금껏 살아온 자신의 생을 뒤돌아보며 관조한 세상에 대한 발화이다.

최원식 문학평론가는 추천사를 통해 “작위의 틈입을 허락지 않는 야생의 천진 같은 사람이요 꼭 그 사람 같은 시를 쓴다”고 말한다. 작위가 틈입하지 않은 시란 시인의 내밀함으로 쓰인 시라는 말과 같다.

“지나온 길은 내가 너무도 잘 아는 길/오늘은 더듬더듬 그 길을 되돌아가 본다”고 말하며 이순의 언저리에서 생을 관망한 「생명선에 서서」, “갈 수만 있다면 단 몇 시간만이라도/그동안 써 왔던 시들을 하나하나 지워 가며/내 삶의 가장 먼 그 북녘 거처로 돌아가고 싶습니다만”이라 말하며 다시 돌아가고 싶은 과거의 어느 순간을 그리워하는 「북녘 거처」가 특히 그렇다.

표제작인 「고비의 시간」에서는 “지나온 날들을 모두 어제라 부르는 곳”에서 “모든 지나간 날들과 아직 오지 않은 나날들을 어제와 내일로 셈하며” 내밀한 과거에 대해 사유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

관련상품
         
문학
Category : 1/881, 총 상품 : 17619
소설의정치사:섹슈얼리티,젠더,소설
29,000원
행복이거기있다,한점의심도없이
14,000원
원전에가장가까운탈무드
28,000원
에티카
8,900원
무엇을할것인가(하)
11,800원
범죄자(하)
14,800원
범죄자(상)
15,800원
시귀1
13,800원
시귀2
13,800원
시귀3
12,800원
시귀4
13,800원
아쿠타가와류노스케전집1
22,000원
아쿠타가와류노스케전집4
27,000원
아쿠타가와류노스케전집5
30,000원
페터카멘친트
7,800원
북치는소녀
13,000원
82년생김지영(워터프루프북)
15,000원
빅슬립
12,000원
낭만주의
13,000원
행성대관람차
12,000원

[1] [2] [3] [4] [5] [6] [7] [8] [9] [10] > [end]
업체명 상품명 상세설명